염증 치료 미루다가 불임될 수도..

 

질에는 입속과 같이 많은 종류의 균들이 자리를 잡고 사는데 이들을 정상균총이라고 하며

호르몬 상태의 변화, 잡균의 감염, 생리혈등에 의해 이들의 분포가 변하게 됩니다.

질내 정상균총이 건강하면 잡균들이 질안에 자리를 잡지못하게 되고 자궁경부에서

흐르는 끈적한 분비물에 의해 자궁으로 침투를 할 수없게 되므로 골반까지 들어가 염증을

일으키지 못합니다. 그러나 20세이전 즉 정상균총이 자리잡기전 성생활을 할 경우 쉽게 침투가

가능하고 마찬가지로 잦은 성교나 여러 파트너를 만날 경우 더욱 잘 진행이 됩니다.

 

대부분 세균으로 인한 질염의 결과 냉대하증이 일어나는데 치료가 불충분하거나 미뤄질 경우

이 균들이 자궁 내막을 거쳐 나팔관에 감염을 일으키고 결국 골반에까지 균이 침투해서 골반염을

일으키게 됩니다. 원인 균으로 클라미디마균, 임질균, 트라코마티스, 마이코플라스마 균 등이

주된 원인이며  이밖에 대장균과 같은 장내세균, 혐기성 박테리아, 연쇄상 구균 포도상구균과

같은 화농성 세균, 매독균 등이 원인이 되기도 합니다.

하지만 간혹 결핵처럼 혈관을 통하여 염증이 생기기도 합니다.

 

이러한 균들은 흔히 생각하는 것처럼 불결한 성생활에 의해서만 전염되는 것은 아닙니다.

유산, 분만, 생리를 했을 때 나오는 자궁 및 질 분비물이 완전히 배출되지 않고 남아 있을 경우

세균이 침투하여 생기기도 합니다.

 

또 요도 감염이나 임질 등에 걸렸던 여성일수록 발병률이 증가하고, 이밖에 여러 남자와 성교를

하거나 자궁내 피임 장치를 했거나 나이가 어릴수록 골반염에 걸릴 위험성이 높습니다.

 

대다수의 여성들이 자주 씻으면 좋아질 것으로 생각합니다. 질 분비물이 많이 나올 때는 하루에
한번씩 질 세정제로 세척하여 주는 것이 예방책이 될 수 있으나 너무 자주 세척 할 경우 질 내부가

알카리화 되어 외부 세균의 침입을 막아주는 질 내 정상균인 유산 간균이 죽게 되므로

증상이 오히려 심해집니다.

 

하복부 통증과 나팔관 부위의 통증 또는 자궁 경부 (입구)를 자극시 통증이 있고 균검사에서

비정상 균이 많이 관찰되거나 체온이 38도 이상 오르는 열이 나거나 혈액 검사에서 염증 소견이

있으면 골반염으로 진단이 내려져서 치료를 받아야 합니다. 어떤 경우는 우측 상복부까지

진행되기도 하여 간주위염을 일으키기도 합니다 (사진1).

그러나 하복부 통증이 있다고 모두 골반염 때문인 것은 아닙니다.

 

 

 

 

 

( 사진 1;간주위염으로 인해 간과 복벽사이의 유착막 생성)

 

골반염으로 진행된 경우 치료방법은 2가지 이상의 항생제 주사나 먹는 항생제로 1주일 내지

2주 가량 치료해야 하며 항생제는 균 배양 검사로 밝혀진 원인균에 가장 효과적인 것을

선택하되 내성이 생기는 것을 막기 위하여 두 가지 이상을 복합하여 씁니다.

 

이삼일 내에 증상이 개선되면서 상태가 호전되지만 약물 치료로 증상이 개선되지 않고

골반염이 계속될 경우는 난관이나 난소 자궁 전체가 심한 염증으로 유착이 있거나 (사진 2)

치료가 잘 안 되는 농양이 생성된 경우로 수술로 제거해 내게 됩니다.

농양의 경우 농양 제거술이 필요하고 심할 경우 드물지만 자궁을 수술하는 경우도 발생합니다.

 

 

(사진 2 ; 나팔관을 둘러싼 유착막으로 인해 불임유발)

 

특히 미혼 여성의 경우 주위에 알려질까 두려워 치료를 미루거나 조금 좋아지면 그만두는

경우가 있는데 이런 경우에 생기는 후유증이 나팔관 유착이 많고 결국 불임의 원인이 됩니다.

골반염이 제대로 치료되지 않으면 여러 가지 후유증이 생기게 되므로 반드시 적절한 치료를

받아야 하며 이런 후유증을 줄이기 위해 최근에는 5mm 복강경을 이용한 수술을 우선적으로

시행하기도 합니다.

 

 

◈ 난소 난관 농양; 자궁 내 장치 (루프)를 끼우고 있을 때 특히 잘 생기는 데 항생제 치료에도 반응이 없이 계속 열이 나며 통증이 있습니다. 정맥 내 항생제로 치료를 시도해보고 낫지 않으면 수술을 해서 농양(고름 주머니)을 제거해야 합니다.

◈ 불임; 한번 골반염을 앓으면 11%, 두 번 앓으면 23%의 확률로 불임이 되며 심하게 앓을수록 후유증이 발생할 가능성이 높습니다.

◈ 자궁외 임신; 난관염을 한번 앓은 경우 5 %, 여러 번 앓은 경우 20 % 확률로 자궁외 임신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 만성 골반통 ; 약 20 %의 사람에서 경험합니다.

 

 

Posted by seankim 김용옥